꽉조임 극상명기 아마미 츠바사 [ぎゅん締め 極上名器 天海つばさ] 전문가 리뷰!

이번에는 NPG의 꽉조임 극상명기 아마미 츠바사를 사용해 보았습니다. AV 배우 아마미 츠바사 씨의 오나홀이네요.

NPG에서 봄의 신작 축제라도 열렸는지 오나홀이 동시에 5개나 발매되었습니다. 대부분 AV 여배우의 명기 어쩌고 하는 오나홀이기 때문에, 솔직히 다 비슷비슷한 대형 오나홀이 아닐까 예상해 봅니다. 당연히 리뷰 내용도 거의 비슷한 흐름으로 갈 것 같지만, 일단 발매된 이상 최선을 다해 페니스를 꽂아보는 것이 저의 스타일인 만큼, 오늘도 열심히 리뷰를 적어 보겠습니다.

이번에는 AV 배우 아마미 츠바사의 오나홀입니다.

이름에 또 명기라는 단어가 붙어 있네요. 라이드재팬에 버진이 있고, 키테루키테루에 서큐버스가 있고, 매직아이즈에 쿠파아가 있듯이, NPG는 상품명에 꼭 명기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싶은 모양입니다.

NPG 40주년 특별 기념판

아직 무엇이 특별한 것인지 모르겠지만, 올해는 NPG가 40주년을 맞이하는 해라고 하네요. 저도 리뷰를 시작한 지 8년째가 돼서 가끔 감개무량한 기분이 드는데, 무려 5배인 40주년이라니 정말 굉장합니다. 만약 저도 40주년을 맞이한다면, 발기만 돼도 ★ 5개를 주게 될지도 모르겠네요.

무게는 약 591g에 길이는 약 16.5cm로 상당한 대형 핸드 오나홀입니다.

냄새는 적지만 기름기가 좀 느껴지네요. 단단함은 보통 정도로, 품격 시리즈보다 약간 탄력적인 소재가 사용되었습니다.

음부 디자인은 상당히 리얼한 편이지만, 쿠파아가 되는 구조가 아니라서 약간 인조미가 느껴지기는 합니다.

내부는 이중 구조로 이뤄져 있는데, 전체적으로 얕은 주름에 얕은 나선형 주름이 더해져 있는 구조입니다. 어째서인지 가장 안쪽엔 이중 구조 소재가 아니라, 바깥과 동일한 소재가 그대로 사용되어 있습니다.

뒤집어서 보면 별거 없는 평범한 구조 같지만, 이렇게 단면도로 보면 굉장히 생생하고 기분 좋아 보이는 것이 NPG 매직이죠. 끝 부분은 단면도에 나와 있지 않은 건지, 은폐된 것인지, 따로 설명되어 있지 않네요.

대체 몇 번이나 똑같은 말씀을 드리는지 모르겠습니다만, 내부 소재가 단단해서 두께감의 장점이 발휘가 안 되는 패턴이네요.

탄력 있는 주름이 페니스를 뚜렷하게 자극해주기는 합니다만, 내부 소재가 방파제처럼 위부의 압력을 막아내는 역할을 해서, 꽉 조여주는 질벽의 압박감이 거의 느껴지지 않으며, 내부 구조와 무게로 리얼함을 어필하는 오나홀 치고는 너무 밋밋한 삽입감이었습니다. 중~대형 오나홀에서 이중 구조를 사용하려면, 외부 소재를 살짝 코팅해서 압력을 유지하거나, 이중 구조의 소재에 두꺼운 후와토로 소재를 사용해야만, NPG가 본래 생각했던 삽입감에 가까워질 것입니다.

아니면 아예 이중 구조 말고 「명기의 품격」처럼 단일 소재를 사용하는 편이 더 기분 좋았을 것 같습니다. 다만 이 이중 구조 소재의 밸런스가 오나홀로써 별로라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문제는 이 소재 밸런스가 리얼함을 추구하는 내부 구조와는 궁합이 잘 맞지 않아서, 자극과 두께감이 어중간해져버렸다는 부분입니다.

★ 3개도 줄 수 있는 성능이기는 했지만, 대형 핸드 오나홀을 사용해 얻을 수 있는 만족감으로는 상당히 부족한 편이었기 때문에, 엄격하게 ★ 2개만 주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