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으로 하자… [おっぱいでしよッ…] 전문가 리뷰!

이번에는 후지공예의 가슴으로 하자…를 사용해 보았습니다. 가슴 오나홀이네요.

가슴 오나홀

2015년 오나홀 업계에는 각양각색의 가슴 오나홀이 존재합니다. 가슴 사이에 끼워보기도 하고, 문질러 보기도 하고, 넣어 보기도 하는 등 가슴 오나홀이라고 한마디로 표현해놨지만, 이처럼 다양하게 즐길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번에는 후지공예의 가슴에 삽입하는 가슴 오나홀입니다. 후지공예의 패키지는 별로 눈에 띄지 않았었는데, 이번엔 클리어 케이스를 활용하는 등 꽤 신경을 많이 쓴 것 같습니다. 조금씩 최근 트랜드를 따라가려는 모습이네요.

진지한 얼굴로 타이타닉 포즈를 취하고 있는 캐릭터의 가슴을 주무르고 있는 살짝 특이한 일러스트입니다. 얼굴을 확대해보면 눈가에 눈물까지 맺혀 있는데, 대체 어떤 상황 설정인지 모르겠네요. 일러스트는 오토네코네라는 분이 담당했는데, 공식 사이트를 찾아보니, 소녀 만화풍의 그림체가 특징인 것 같습니다. 어쩌면 여성분일지도 모릅니다.

무게는 딱 200g. 둥근 가슴 모양의 심플한 오나홀입니다. 단단함은 보통 정도로, 냄새와 기름기는 적당한 소재가 사용되었지만, 파우더가 거의 찹쌀떡 수준으로 뿌려져 있길래 물로 씻어봤더니, 상당히 끈적이네요.

유두로 삽입하는 귀축 니플 퍽 컨셉이 아니라, 옆쪽에 음부가 뚫려 있는 모양이었습니다.

내부는 이중 구조로, 얕은 주름이 보이는 모습입니다. 단면도 이미지가 없으니 나중에 갈라보겠습니다.

음... 뭐랄까 굉장히 어중간한 오나홀인 것 같네요. 절대 기분 좋지 않은 것도 아니고, 사정이 안 될 것 같지도 않았지만, 이걸로 싸버리기에는 뭔가 아깝다는 생각이 드는 오나홀이었습니다.


200g 정도의 무게이기 때문에 귀두를 감싸주는 두께감은 충분하고, 내부도 살짝 두껍고 굵직한 주름이 복잡하고 자극적인 삽입감을 연출합니다. 진정한 의미로 장난감에 가까운 제품인 줄 알았더니, 확실하게 최소한의 성능도 챙긴 느낌이었습니다.


아무래도 조형의 특성상 페니스 전체를 덮어주기는 어렵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귀두에 집중된 자극을 맛보면서, 반발력과 함께 리드미컬하고 짧게 움직여야 했습니다. 가슴 오나홀을 갖고 놀면서 겸사 겸사 한 번 빼고 싶은 분들이라면 거의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주실지도 모르겠지만, 평범한 오나홀 기준으로 생각하면 역시 어중간한 이미지를 지우기 어렵기 때문에, ★ 2개 정도가 타당할 것 같네요. 다만, 가슴 오나홀이라는 특수성을 고려해 ★ 3개는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