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C 쥬시 시리즈 하드 [ジュシー] 전문가 리뷰!

이번에는 G 프로젝트의 JU-C 쥬시 시리즈 하드를 사용해 보았습니다.

사전 정보가 없어서 어떤 오나홀인지 모르겠지만, 패키지만 봐도 왠지 멋있네요.

상품 설명 페이지에는

    • 확실하게 기분 좋게. 분명하게 기분 좋게. G 프로젝트가 지향하는 안전성을 고려한 오나홀입니다.
    • 오나홀을 처음 사용해 보는 분이라도. 오나홀을 원래 좋아했던 분이라도. 구매한 분이 실망하지 않도록.
    • 제대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을 만들고 싶다는 신념으로 태어난 오나홀입니다.

이런 말이 적혀 있네요. 꽤 고결한 뜻을 갖고 있는 것 같습니다.

본체는 투명한 소재의 이중 구조로, 안에 비쳐 보이는 깔끔한 디자인입니다. 소재는 약간 단단한 편이고, 기름기와 냄새가 상당히 약해서 청결한 느낌이 듭니다.

내부는 주름과 돌기가 섞인 복잡한 구조입니다.

구멍이 넓고 진공감이 대단하네요. 처음엔 자극이 다소 강한 오나홀인 줄 알았는데, 계속 사용하다보니 그렇게까지 강한 자극은 아니었습니다.

주름과 돌기의 자극이 분리되지 않고 융합되어 있는 자극으로, 잘게 나눈 나타데코코로 자위하는 것만 같은 오돌토돌한 느낌이었습니다. 패키지를 보니 오래 사용해도 질리지 않는 밸런스 자극을 추구한 새로운 내부 구조를 만들어냈다는 컨셉인 듯한데, 확실히 잘 질리지 않는 밸런스 좋은 자극인 것 같았습니다.

쫀득하고 찰진 느낌과는 거리가 있었지만, 자극의 수준을 보면 상당히 완성도가 높고, 확실히 초보자가 사욯애도 실망하지 않을 만한 오나홀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자극이 취향에 잘 맞기도 했고. 강한 자극을 좋아하지만, 너무 강한 자극은 원하지 않는 분에게 딱 맞는 오나홀일 것 같네요.